•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한무경 의원, "솔라시도 태양광발전 4배이상 비싸"

    작성일 : 2021-11-02 07:28 수정일 : 2021-11-02 07:31 작성자 : 강남수 기자

     

     

    태양광발전 ESS연계하니, 전력구입단가 KWh당 353원으로 올라

     

    - 작년 한전 전력구입 단가 85원/KWh 보다 4배 이상 비싸!

     

    - 한무경 “신재생 확대를 위해서는 ESS 필수인데, 배보다 배꼽이 더 커”

     

     

     ESS와 연계된 태양광발전의 전력구입 단가가 한국전력의 평균 전력구입 단가보다 4배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본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남부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남에 위치한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는 2020년 한 해 동안 98.4MW의 태양광 설비를 가동하면서 135,372MWh의 전력을 생산해 판매했다.

     

    또한, 전력 판매와 신재생공급인증서(REC)판매를 통해 각각 106억 200만원, 372억 8,700만원 등 총 478억 9,000만원의 수익을 올렸고, 22억원의 순이익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는 남부발전과 한양건설이 기타 재무적 투자자와 함께 출자한 사업으로 태양광발전 용량 98.397MW, ESS 용량 306.27MWh의 신재생에너지단지다.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가 신재생공급인증서 판매를 통해 수익을 많이 올렸던 것은 306MWh의 ESS와 연계되어 있기 때문이다.

     

     ESS(에너지저장장치)는 신재생에너지의 변동성을 보완하기 위한 설비로, 신재생에너지에서 생산되는 전력을 ESS에 저장하였다가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줄어드는 오후에 전력을 판매하고 있다.

     

    신재생 확대를 위해서는 ESS가 필수적이다. 정부는 비싼 ESS 설비 비용을 보전하기 위해 ESS에 대해 REC 가중치(5.5~4.0)를 지원하고 있다.

     

     문제는 경제성이다.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 경우만 보더라도, 보조금 성격의 REC 판매 수익이 전기판매수익보다 3배 이상 많다.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 평균 전력판매 단가는 KW당 353원으로, 한전의 2020년 기준 전력구입 단가가 KW당 85원인 점을 감안하면 국민들은 4배 이상 비싼 가격으로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의 전기를 구입한 셈이다.

     

     한무경 의원은 “풍력이나 태양광과 같은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ESS 설비의 확대가 불가피하지만, ESS 설비에 대한 보전으로 들어가는 비용이 전력구입비의 3배가 넘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신재생 확대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이에 따른 ESS 비용도 함께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공개된 탄소중립위원회 에너지 분과 전문위원회 검토자료에 따르면,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61.9%(769.3TWh)로 가정할 경우 ESS 구축에 필요한 비용이 최대 1,248조원으로 추산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