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삼성전자, 주니어 SW 창작대회

    작성일 : 2021-11-09 03:07 작성자 : 오세만 기자

     

     

     

    삼성전자는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2021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2015년부터 삼성전자가 미래 소프트웨어 인재를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는 전국 초∙중∙고등학생이 우리 주변의 사회문제를 발견하고 SW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경진대회이다.

    이 대회는 삼성전자가 주최하고, 교육부·한국과학창의재단·소프트웨어 중심대학 협의회가 후원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번 대회에는 1,584개팀에서 3,490명이 참가해 1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에는 2015부터 올해까지 7년간 12,938개팀에서 34,457명의 초∙중∙고등학생이 참여해 SW 개발 실력을 향상시키고, 문제 해결 능력을 키워왔다.

    삼성전자는 SW 인재 저변 확대와 체계적인 양성을 위해 회사의 역량과 전문적인 인재 양성 노하우를 활용해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청년SW아카데미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상식에는 최종 결선을 통과한 11팀(대상 1팀, 최우수상 3팀, 우수상 3팀, 장려상 3팀, 공감상 1팀)과 함께 학부모, 교사, 대학생·임직원 멘토 등 80여명이 참여했다.

    심사위원들은 프로젝트의 창의성, 완성도와 팀원들의 협동심, 개인 성장도, 발전가능성 등을 평가해 상을 수여했다.

    올해는 ‘소프트웨어로 만드는 더 나은 미래’를 주제로 진행됐고, 방역과 위생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이디어들과 함께 학생들의 생활과 밀접한 교통안전과 스쿨존, 어르신과 장애인 지원, 온라인 수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반짝이는 아이디어들이 나왔다.

    이번 대회는 SW를 배우고 싶은 누구나 참여해 사용자의 입장에서 문제를 찾아 해결하는 ‘디자인씽킹’ 교육을 실시했다.

    본선에 진출한 60팀에게는 삼성전자 SW 개발자60명, SW를 전공중인 대학생 60명이 1대1 멘토링을 실시해, 학생들이 심층적인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심사위원장인 국민대 이민석 SW학부 교수(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학장)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청소년들이 SW 실력뿐만 아니라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는 능력을 길렀다”며 “이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더 크고 중요한 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최윤호 사장은 “일상의 불편함을 발견하고 해결해 나가면서 SW 꿈나무로 성장한 학생들이 자랑스럽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 청소년 교육을 위한 CSR 활동을 내실있게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수상팀에게 총 1억 5천만원 상당의 상금 및 수상팀이 속한 학교에 노트북, 태블릿 등 IT 제품을 기부한다.

    수상팀들은 또 삼성전자가 매년 개최하는 ‘삼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에 참가해 개발 경험을 발표하게 된다.

     

    이번 대회는 대상 1팀, 초·중·고등학생 팀별 최우수·우수·장려상 각각 1팀씩, 온라인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팀에게 수여하는 공감상 1팀 등 총 11팀에 상을 수여했다.

    대상은 경기도 보평고등학교 2학년 이지현·윤예영·정헌재 학생 총 3명으로 구성된 다텍티브(Da-tective)팀의 ‘데이터텍티브(Data-tective)’가 수상했다. 이들은 학교 AI 동아리팀 소속이다.

    ‘데이터텍티브(Data-tective)’는 SNS에 사진을 업로드시 개인정보 노출 우려가 있는 부분을 자동으로 가려주는 앱이다.

    이 앱은 최근 문제가 되는 개인정보 관련 분야에서 활용 가능성이 높다는 점과, 대회가 진행되면서 계속 작품의 완성도가 올라가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데이터텍티브팀은 “개인정보 유출을 막아 보이스피싱, 도용 등의 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앱을 개발했다”며 “앞으로 사람들이 마음 편히 SNS를 사용할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은 ▲ 초등부문: 서울 원묵초등학교 6학년 박사랑 학생의 상가 공용 화장실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앱 ▲ 중등부문: 경기도 운중중학교 2학년 김태훈 학생의 온라인상 폭언과 욕설을 중단시켜 주는 앱 ▲ 고등부문: 제주 한국국제학교 3학년 강태욱 학생의 디지털 소외 계층을 위한 음성 안내 키오스크가 차지했다.

    세부 수상 결과와 작품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홈페이지(https://www.juniorsoftwarecup.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 드림클래스 ▲삼성 스마트스쿨과 같이 청소년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삼성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C랩 아웃사이드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전자가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