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여객선 안전, 국민안전감독관 나섰다

    작성일 : 2021-06-15 09:51 작성자 : 강남수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6월 15일(화)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15명을 새로 위촉하는 ‘제4기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위촉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은 2018년 처음 도입된 제도로서, 불시에 연안여객선에 탑승하여 안전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를 국민의 시각에서 직접 확인하고, 미비한 부분은 정부에 알려 시정하고 개선하도록 권고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 3년간 총 100여 회의 현장점검을 통해 180여 건이 넘는 위험요소를 찾아내며 여객선 안전관리를 개선하는 데 일조하였다. 대표적인 사례로, 승?하선 시 신분증 확인 간소화를 제안하여 도서민 승선 절차 간소화제도*가 도입될 수 있었으며, 여객선 내 승객 안전통로를 표시하도록 제안하여 안전과 사고 예방에 기여하였다.

     

       * 도서민이 사전에 자신의 사진을 거주지 소재 지자체에 등록하고, 여객선 이용 시 매표·승선 담당자가 전산매표시스템 및 스캐너의 사진정보와 실물을 대조하여 신분증 확인을 대체

     

    해양수산부는 올해 제4기 국민안전감독관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 4월 28일부터 5월 14일까지 공모를 진행하였으며, 1차 서류심사와 2차 영상통화 면접을 통해 선박안전 업무 경험자, 도서민, 사회봉사활동 경험자 등을 위주로 전국 3개 권역별로 3~6명씩 총 12명을 신규로 선발하고 제3기 우수 활동자 3명을 다시 위촉하였다.

     

      제4기 국민안전감독관은 해양수산 및 조선 분야 종사자, 대학 교수, 전기안전관리자 등 다양한 업종의 종사자들로 구성되었다. 또한, 항해사?기관사 자격증 보유자, 선박 안전관리, 소방 및 해양수산 분야 퇴직 공무원 등 관련 분야 경력자들도 포함되었으며, 30대부터 6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되었다.

     

      이들은 위촉식을 마치고 여객선 안전관리 관련 제도 및 현황과 활동계획에 대한 사전 교육을 받은 후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활동기간은 코로나19로 모집시기가 조정된 점을 고려하여 2022년 말까지 1년 6개월간이며, 수시로 이루어지는 개인별 여객선 현장 안전점검과 함께 민?관 합동점검, 특별점검, 선사간담회 등 공동 활동에도 참여하여 연안여객선의 안전관리 현황을 꼼꼼하게 살피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개선사항을 찾아낼 예정이다.

     

      변혜중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은 “그간 다양한 경력을 가진 국민안전감독관들이 여객선 안전과 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큰 기여를 했던 것과 같이, 이번 제4기 감독관들도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해주시길 기대한다.”라며, “해양수산부는 여객선 안전 강화를 위한 국민안전감독관들의 아이디어와 제안을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