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김은혜 의원, ‘투기과열지구 유지 재검토, 1년→6개월’ 주택법 개정안 대표발의

    작성일 : 2020-12-10 11:24 작성자 : 강남수기자 (kangns3364@naver.com)

    김은혜 의원, 투기과열지구 유지 재검토, 16개월

    주택법 개정안 대표발의

    - 주거정책심의위원회 투기과열지구 지정 유지 재검토 주기를 반기로 단축

    - 주택 실수요자들 피해 최소화 목적

    - 의원, “투기과열지구 해제 등의 시간끌기로 국민 재산권과 거주이전자유 침해 우

     

     

    부동산 투기과열지구 유지의 재검토를 현행 1년에서 6개월로 단축하는 주택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의원(국민의힘, 경기 성남시분당구갑)9,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지역의 유지 여부를 6개월마다 재검토하고 주택가격이 안정화되는 등 투기과열지구로 유지할 필요가 없는 경우에 그 지정을 해제하도록 하는 주택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

     

    현재 국토교통부장관 또는 시·도지사는 주거정책심의위원회(이하 주정심)심의를 거쳐 주택에 대한 투기가 성행하고 있는 지역 등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거나 해제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장관은 1년마다 주정심을 소집해 투기과열지구지정된 지역별로 주택가격 상황 등을 고려해 투기과열지구 지정의 유지 여부를 재검토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인해 주정심의 재검토 주기를 단축시켜 급변하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김 의원은 투기과열지구 지정 유지 여부를 재검토하는 주기를 6개월로 단축해 주택 실수요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했다.

     

    또한 지난달 국회 국토교통위에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을 반기마다 재검토해야 하는 개정안이 통과함에 따라 투기과열지구도 재검토 주기를 이에 맞춰야 하는 상황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동 개정안은 여야 의원들의 이견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정부는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하는 것은 전석화 같이 처리하면서, 지자체들의 지정 해제 요청에 대해서는 무책임시간끌기로 국민의 재산권과 거주이전의 자유를 제약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재 급변하는 부동산 시장 상황과 주택 실수요자들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개정안의 신속한 통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