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2019년 9월에도 영업중이던 청년몰 점포, 10개월 만에 10곳 중 4곳 폐업

    작성일 : 2020-10-19 14:19 작성자 : 강남수기자 (kangns3364@naver.com)

    20199월에도 영업중이던 청년몰 점포,

    10개월 만에 10곳 중 4곳 폐업

     

    - 2017년 이후 청년몰 점포 3곳 중 2곳 문 닫아, 폐업률 67.1% -

     

    • 의원, “폐업 원인 분석을 통해 청년몰 지원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전 중구)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년몰 휴·폐업률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몰 지원사업은 전통시장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사업으로, 국비와 지방비가 각각 55:45 비율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동안 총 5004,200만 원이 투입되었다.

     

    문제는 청년몰 창업 이후 3곳 중 2곳이 문을 닫을 만큼 휴·폐업률이 심각하다는 데 있다. 2017~20182년간 정부와 지자체가 345억을 들여 지원한 청년몰 점포 459곳 중 308곳이 현재 휴·폐업 등으로 문을 닫아, 67.1%의 높은 휴·폐업률을 보이고 있다.

     

    2019년 기준 전국 26개 시장에서 청년몰 344곳이 영업중이었으나, 10개월 만인 20207월 말 현재 135(41.4%)이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장연도별 휴·폐업률을 살펴보면, 2018년에 조성된 부산 국제시장 청년몰의 경우 전체 지원점포 14곳이 모두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고, 현재 운영중인 점포가 없다.

    같은 해에 조성된 인천 신포시장의 경우 21곳 중 17곳이, 부산 서면시장의 경우 17곳 중 13곳이 휴·폐업해, ·폐업률은 각각 80.9%, 76.4%에 달하였다.

     

    2017년 조성된 충북 제천중앙시장의 경우, 전체 지원 점포 19곳 중 18곳이 ·폐업해 휴·폐업률 94%에 달하였고, 이후 1개 점포가 추가로 입점해 현재 2개 점포만 운영중이다.

    전북 서부시장상점가는 점포 12곳 중 91%11개가 휴·폐업했고, 경북 선산봉황시장은 점포 20곳 중 90%18개 점포가 휴·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운하 의원은 희망을 안고 청년몰 창업에 도전했던 청년들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위기를 겪고 있다, “임대료 지원 등 한시적 지원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폐업 원인 분석 등을 통해 청년몰 지원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