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송석준 의원, “청와대 등 수도권비행금지구역과 휴전선에 출몰 드론 최근 3년간 3배 폭증…레저용 비행이 가장 많았고, 시험비행, 방송국 촬영, 홍보영상 촬영 순”

    작성일 : 2020-10-09 11:23 작성자 : 박의열기자

    송석준 의원, “청와대 등 수도권비행금지구역과 휴전선에 출몰 드론 최근 3년간 3배 폭증레저용 비행이 가장 많았고, 시험비행, 방송국 촬영, 홍보영상 촬영 순

     

     

    최근 3년간 청와대 등 수도권비행금지구역과 휴전선에 승인을 받지 않고 출현한 드론이 3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국방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드론 비행금지구역 중 수도권 비행금지구역과 한국전술지대(휴전선) 부근에서 승인을 받지 않고 드론을 띄운 경우는 201815, 201928, 20209월말 현재 43건이었다.


     

    이 중에 수도권 비행금지구역에 승인을 얻지 않고 드론을 띄우다 적발된 경우는 201813, 201925, 202039건으로 최근 3년간 3배가 늘었고, 한국전술지대 소위 휴전선에서 드론을 띄우다 적발된 경우는 20182, 20193, 20204건으로 최근 3년간 2배가 늘었다.


     

    드론 비행금지구역에서 드론을 띄운 사유도 각양각색이었다. 2019~2020년 사이 레저비행으로 드론을 띄운 게 2539%로 가장 많았고, 드론 구매 후 시험삼아 비행한 것이 1320.3%, 방송국 프로그램 촬영이 812.5%, 홍보영상 촬영이 69.4%였다. 기타는 1218.8%였다.


     

    드론을 띄운 사유 중에는 뮤직비디오 영상을 촬영하다 적발된 경우, 부동산 업체에서 부동산 현황을 촬영하다 적발된 경우, 공사현장의 견적을 내려고 촬영하다 적발된 경우, 간판을 설치하기 위해 드론을 띄웠다 적발된 경우도 있었다.


     

    한편, 작년과 올해 비행금지구역에서 드론을 띄우다 적발된 경우는 모두 경찰로 인계되었다.

     

    송석준 의원은 수도권 비행금지구역은 청와대 등 주요 국가기관 시설이 있는 곳이고, 한국전술지대는 휴전선 지역으로 군사적으로 예민한 지역이라며 국가 안보상 중요한 지역에서는 드론 비행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