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박용진 의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임박…대응 방안 마련해야"

    작성일 : 2020-10-07 22:16 작성자 : 박의열기자

    박용진 의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임박대응 방안 마련해야"

    • 의원 오염수 방류되면 우리나라 악영향대처 논리 만들고 국제 공조 끌어내야
    • 실장 국제 사회 힘 못 받아 아쉬워일본에 투명 정보 공개 요청할 것

     

    박용진 의원이 방류가 임박한 일본 후쿠시마의 오염수 방류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국민에게 알리고, 국제 공조에도 힘쓸 것을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오늘(7) 저녁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재보충질의에서 일본 스가 총리의 첫 출장지가 어디인지 아시냐? 후쿠시마라면서 스가 총리가 오염수 방류 문제를 빨리 결정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질의를 시작했다.

     

    박용진 의원은 오염수가 방류되면 우리나라에도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가 없다면서 그런데 일본은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부르면서 방류가 전혀 문제 없다고만 한다. 정부의 입장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도 예의주시하고 있는 문제라면서 일본이 해양방출을 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용진 의원은 해류가 돌면 1년 안에 우리나라에 도달할 수 있다. 악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한데 적극 홍보하고 대처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무조정실이 제출한 자료를 보면 아직도 방침을 정하지 않았다고 한다. 국민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구윤철 실장은 위험성에 대해 국제 사회 분위기가 우리 생각과는 조금 다른 방향이다. 우리도 힘을 못 받는 게 아쉽다면서 국제 공조의 어려움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구윤철 실장은 추석 전에도 관계부처 장관과 대응책을 논의했다. 가만히 있는 것만은 아니다면서 적극 공조하고 일본에도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용진 의원은 뉴스보도만 보면 우리 언론들을 곧 방류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초긴장하고 있다면서 안전문제에 대한 정부의 적극 조치가 필요하다. 위험도 등을 빨리 분석해서 조치 내용을 보고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