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40번 국도에서 무슨일이?

    작성일 : 2020-10-05 03:45 수정일 : 2020-10-07 13:32 작성자 : 강남수 기자

     

     

    대전지방 국토관리청이 시행중인 40번국도 보령 부여간 도로공사현장 주변에 80,90세에 이르시는 중증요양 환우분들을 돌보고 있는 시설이 공사소음 과 진동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될 전망이다.

     

     

     

     

    해당시설은 40번 국도의 터널공사구간 과 직선거리로 약 20여미터 정도밖에 떨어지지 않은곳에 위치하고 있다.

     

    공사로 인한 소음 진동은 자칫 절대안정을 요하는 어르신들께 중대한 위협이 될수도 있는 상황.

     

    공사관계자들 조차 기자에게 공사진행에 엄청난 부담을 토로했다.

     

     

     

     

    단순한 공사진행중 소음 진동도 어르신들께는 위협이 될수 있는데 설상가상으로 발파작업까지 예정되어 있어 공사관계자들과 시설관계자들을 긴장 시키고 있다. 

     

     

     

     

     

    취재결과 해당 시설은 공사준비를 위한 청문과정중에는 모텔 이였다.

     

    그러나 세차례의 청문이 진행되는 도중 모텔주인은 건물을 매각했고 새로 건물을 매입한 현재 소유주는 이를 요양원 시설로 개조했다.

     

    새로 건물을 매입한 건물주는 도로 건설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상태였고 뒤늦게 청문절차에 합류했지만 국토관리청은 이를 인지 하지 못한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관리청 관계자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요양시설의 존재는 인지 하고 있지만 법률적으로 보상할만한 근거가 없어 난감하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방송언론소비자주권연대 장성용 부여지부장은 "이사태를 묵과할수 없으며 국토관리청에 공식적으로 항의 한다"고 밝히고

     

    "국토관리청의 이런 행태는 인간의 기본적 행복추구권 과 환경권을 규정한 헌법 10조 35조 위반이자 6만6천 부여군민을 무시하는처사로 보여진다"고 분개했다.

     

     

     

     

     

     

    해당시설에는 절대안정을 요하는 고령의 중증환우분들이 40여분이 입원중 이다.

     

     

    부여군의회 정태영의원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관내에서 절대요양을 필요로 하는 어르신들에게 위협이 될수 있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니 충격적이라며 의회차원의 대책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요양시설과 도로현장간의 거리를 봤을때 설계상의 하자문제도 지적했다.

     

    국토관리청의 세심한 재검토가 필요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