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김한정 의원, 최대집은 ‘제2의 전광훈’, 엄정 대처해야

    작성일 : 2020-08-31 18:10 작성자 : 박의열기자

    김한정 의원, 최대집은 2의 전광훈’, 엄정 대처해야

    - 국회 예결위에서 의사파업 주도 최대집 의협회장 강력 비판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경기 남양주을)31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두고 2의 전광훈이라고 비판했다.

     

    김한정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최대집 회장은) 의사협회의 대표라기보다는 극우 난동꾼으로 보여지는 행태를 하고 있다. 이런 사람이 의료파업을 선동하고 국민을 호도하고 오늘의 사태를 만드는데 책임이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의사협회장이라는 사람이 의료개혁, 의사 복지·권익을 위해 발언하는 건 충분히 그럴 수 있지만, 야당을 찾아가 정부를 비방하고 대통령을 파시스트라고 얘기한다, “판문점 선언이 쇼라고 하고 북한에 대해 선제폭격을 하라고 하는 무슨 이런 의사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김한정 의원은 이런 횡포와 난동을 벌이는 것을 방치해온 결과로 오늘날의 의료진과 갈등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극우 선동을 일삼는 이런 사람들이 의료계까지 진출해서 정부를 비방하고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이런 사태에 그동안 정부가 무르게 대처해왔다는 지적도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일방적 주장으로 의료거부를 선동하는 사람이 의료계를 망치고 있다의료계에서 제2의 전광훈 같은 난동 부리는 사람을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 답답한 심정이다. 관계부처, 경찰, 행정 부서와 협의를 해서 이런 부분들을 엄정 대처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에 대해환자나 국민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대화 중심으로 문제를 풀어갈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면서, (지적에 대해) “유념하겠다고 답했다.

     

    현재 진행 중인 비상대응에 관해서는 주로 전문의와 전공의들이 상급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데, 전공의들이 집단휴진을 하고 있어 그 부분의 의료차질이 많이 걱정된다, “비상 진료체계를 가동해 의료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