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박원순 지지자들의 몰상식한 피해여성 신상털기

    일본 극우파들의 위안부 부정 수법 빼닮아

    작성일 : 2020-07-12 11:12 수정일 : 2020-07-13 06:33 작성자 : 이건희 기자 (core7949@gmail.com)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에 대한 민중적 탄압이 극성이다.

     

    흡사 일본 극우파들이 억지와 사실왜곡으로 위안부를 부정할때 수던 수법과도 닮았다.

     

    심지어 이들은 고소인의 신상을 찾아 복수(?)를 다짐하는 글을 인터넷에 버젖히 올려놓기도 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와같은 몰상식에 대해 범여권성향의 여성단체들이 입을 다물고 있다는 것이다.

     

    힘없는 여성이 자신을 성추행한 권력자를 향해 고소장을 쓰기까지 그 아픔과 좌절감에 대한 최소한의 동정심도 없다.

     

    문재인 정권 이후 사회적으로 확산된 미투(me too)운동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는당이 더불어 민주당이다.

     

    충남도지사 안희정, 부산광역시장 오거돈, 서울시장 박원순.. 이들 모두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광역단체장들이다.

     

    그렇다 보니 범여권성향 시민단체들이 위기의식을 느끼고 성폭행 피해여성의 입장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몰상식 과 파렴치의 극치를 보이는것이 아니기를 바란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응도 국민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하다.

     

    이해찬대표는 뉴시스기자의 질문에 대해 "후레자식"으로 응수 했다.

     

    이런식이면 더불어민주당을 바라보는 국민들에게 성추행당 성폭행당 이라는 프레임이 자동적으로 만들어 질수도 있다.

     

    180석 거대여당을 만들어준 국민들은 벌써부터 더불어민주당의 "오만 과 독선"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벼는 익을 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옛말이 있다.

     

    불쑥 커져버린 키를 믿고 고개숙이는 법을 잊는다면 국민은 결코 그런 권력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역사적 사실들을 되새겨 보기를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