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박지원 국정원장 지명 우려스렵다

    작성일 : 2020-07-05 10:13 수정일 : 2020-07-05 12:53 작성자 : 이건희 기자 (core7949@gmail.com)

     

    청와대가 3일 국정원장으로 지명한 박지원 전의원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지원 지명자하면 전국민에게 각인되어져 있는 사진한장이 있기 때문이다.

     

    2002년 국정감사에서 '4억 달러 대북지원 의혹,으로 불거진 대북송금 사건은 검찰의 수사유보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도 불구하고 결국 박지원·임동원·이기호 등 국민의 정부 핵심인사는 물론이고, 이근영·박상배·정몽헌·김윤규 등 거물급 인사들이 줄줄이 사법처리 되는 초대형 수사로 관심이 높았다.

     

    수사를 맡은 송두환 특검팀은 4월 17일부터 6월 25일까지 광범위한 수사를 벌여 현대가 4억 5,000만 달러를 국가정보원 계좌를 통해 북에 지원했으며, 이 중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금 1억 달러가 포함돼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박지원지명자는 이른바 대북송금의 당사자이며 이때문에 구속까지 되었던 것이다.

     

    삼대세습독재자가 정권을 장악하고 있는 불량집단을 다루는데 있어서는 당근 과 채찍 모두를 능수능란하게 사용할줄하는 인재가 적임자다.

     

    문재인정권 출범이후 대북정책은 비굴하다는 소리를 들을만큼 채찍을 놔버린 정책 일변도로 국민적 자긍심마저 뭉개버렸다.

     

    이와중에 대북유화책만을 강조하는 박지원지명자의 국정원은 한쪽바퀴를 잃은 자동차가 연상된다.

     

    한미공조가 찰떡같다면 한국이 당근을 미국이 채찍을 휘두르며 김정은이에 대해 얼르고 뺨치는 정책을 기대할수 있겠지만 현재 한미관계에서 그것을 기대하기도 어렵다.

     

    거대 여당이 국회를 장악하고 있는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변이 일어날것 같지도 않다.

     

    국민은 "우려속에 박지명자의 행보를 지켜보는것외에 할수 있는 것이 없다"는 자조가 커져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