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전용기 의원, “코로나19 대학생 등록금 환불법” 대표발의

    작성일 : 2020-06-15 09:15 수정일 : 2020-06-15 09:27 작성자 : 강남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국회의원(비례대표)은 코로나19와 같은 1급 감염병 등이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팬데믹 국가재난 상황에서 대학 등록금을 면제 또는

    감액할 수 있는 일명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515일 기준 1934년제 대학 중

    '1학기 전체 온라인 수업'인 대학이 80개교(41.5%), '코로나 안정 시까지 온라인 수업'

    대학이 85개교(44.0%)로 전체 4년제 대학의 85.5%가 결국 대면 수업을 하지 못한 채

    종강을 맞게 된다.

     

    이에 따라 1학기 종강을 앞둔 대학가에서는 등록금 반환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등록금 환불청원은 이틀 만에 5만명이

    넘었고, 대학생 단체인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는 교육부와 대학을 상대로 집단

    소송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지난 514일 발표된 전국 18세이상 500명 대상으로한 리얼미터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5.1%대학등록금 반환, 감면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국대학

    학생회네트워크가 200여개 대학 재학생 2만여명에게 설문을 해본 결과, 응답자의 99.2%

    상반기 대학등록금 반환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용기 의원은무엇보다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할 교육 당국과 정치권이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해 대학생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한 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비대면 수업은 2학기에도 계속될 수밖에 없다.

    그 경우에도 등록금을 감면 또는 환불 하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정부와 각 대학 측은 합리적인 대책을 내놓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전용기 의원은전체 대학생 중 12.6%가 학자금 대출을 받고 있고, 상당수 대학생이

    등록금 일부를 아르바이트로 마련하는 상황에서 아르바이트 일자리마저 사라진 지금,

    학생과 학부모들은 2학기 등록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더불어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장 출신으로 항상 청년 대학생과 함께 땀 흘려 온 제가 교육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등록금 문제를 중재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