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숨겨진 시민군의 딸' 단국대 김선정 교수, 5.18 기념식 본행사 살풀이춤 헌사

    작성일 : 2020-05-18 11:27 수정일 : 2020-05-18 11:35 작성자 : 강남수 기자

     

     

    단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김선정 교수는 18일(월) 오전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된 국가보훈처 주관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본행사 무대에서 ‘광주의 넋’을 주제로 살풀이춤 공연을 헌사했다.

     

    김 교수의 이번 공연은 어느 때보다 특별했다. 김 교수는 5.18 후유증으로 사망한 광주 시민군 故 김성찬 씨의 딸이기 때문이다.

     

    ‘광주’가 금기시되던 시기, 김 교수와 그의 어머니는 시민군이었던 아버지와 광주를 감추고 슬픔을 억누르며 살아왔다. “광주의 기역자도 꺼내면 안 된다”는 고향의 당부가 누구에게나 익숙했던 시절이었다.

     

    시대의 비극을 견디며 살아온 지 40여년이 흘렀다. 김 교수도 이제 아버지의 나이가 됐다. 아버지와의 약속으로 시작했던 무용은, 김 교수가 아버지를 기억하는 유일한 방식이 되었다.

     

    운명처럼 살풀이춤 전수자가 된 김 교수는 공연에 앞서 “오래 억눌러놓았던 슬픔과 외로움을 이제는 마음껏 펼쳐 보이고 싶고, 남편에 대한 기억을 끝까지 숨긴 채 돌아가신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다”고 고백한다.

     

    자랑스러운 아버지를 비로소 목청껏 부르는 듯한 김 교수의 춤은 그래서 더욱 특별했다.

     

    “저의 춤이 흔적 없이 스러진 이들의 흔적이 되기를, 이름 없는 모든 시민군의 이름이 되기를 바란다”는 김 교수의 간절한 춤으로 40번째 5월의 봄, ‘광주의 넋’이 조금이나마 위로받았기를 바란다.

    * 김선정 교수는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이수자이자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6호 살풀이춤 전수자로 40여년 동안 한국무용의 길을 걸어왔다.

     

    제23회 전국무용제 대상 ‘대통령상’, 제34회 서울무용제 ‘우수상’, 제2회 전국 전통무용경연대회 ‘금상’, 제1회 김백봉 춤 보전회 ‘금상’ 등 국내외 권위 있는 대회에서 수십여 차례 수상했다.

     

    광주 학강초와 동아여중·고를 졸업했으며 단국대에서 무용으로 학·석·박사 학위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