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이언주의원 "청와대와 더불어 민주당의 선거개입의혹 조사" 촉구

    작성일 : 2020-04-29 10:30 작성자 : 강남수 기자

     

     

     

    이언주의원과 행동하는 자유시민 법률지원단은 오거돈 성범죄와 관련하여 선거개입한 자들을 공직선거법 제9(공무원의 선거중립의무), 형법 제123(직권남용) 위반으로 고발하며, 조속한 수사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언주의원은 "성추행범 오거돈의 범행은 2020. 4. 6.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피해자의 사퇴요구에 대해 오거돈은 성추행사실이 알려질 경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로 선거이후에 발표할 것을 약속했고, 피해자가 이에 동의하여 법무법인 부산에 사퇴에 대한 공증을 하기도 하였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법무법인 부산은 1995년 문재인 대통령이 설립한 곳이며, 정재성 대표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로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오거돈의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습니다.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도 법무법인 부산 출신이라는 점에서 오거돈의 성추행 사건과 사퇴시점을 두고 청와대와 사전 조율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언주의원은 "성범죄의 피해자는 2020. 4. 8. 사단법인 부산성폭력상담소를 찾아 피해사실을 알렸으나, 피해자가 상담소를 찾기 전 오거돈의 정무라인 인사가 먼저 피해자를 접촉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즉 오거돈의 정무라인 인사가 사퇴와 공개장소에서 범죄사실을 인정할 것을 먼저 수용했다는 점에서 부산시청의 정무라인 인사 등이 관련사건을 무마하는데 개입하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라며 오전시장측의 조직적 사전 은폐도 의심했다.

     

    이언주의과 행동하는자유시민측은 일련의 정황에 대한 검찰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선거전에 발생한 사실에 대해 부산시민, 그리고 전 국민은 당연히 이를 알권리가 있고 선거에 영향을 미칠 사안이면 선거에 반영되어야 마땅하다는 것이다.

     

    선거에 반영되지 못하게 할 의도였다면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행위이며, 결코 좌시할 수 없는 문제이고, 따라서 적극적이고 신속한 수사로 인해 모든 의혹을 해소할것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