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제60주년 4.19혁명 기념식 개최

    작성일 : 2020-04-17 11:32 수정일 : 2020-04-17 12:06 작성자 : 박의열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1960년 독재정권의 억압과 불의에 항거하여 자발적으로 일어난 시민혁명인 4·19혁명의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제60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오는 19일(일) 국립4·19민주묘지(서울 강북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아! 민주주의’라는 주제로 정부 주요인사, 4·19혁명 유공자 및 유족 등 약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행동지침에 따라 감염예방 및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하여 행사를 실시한다.
         * 당초 2,500명에서 200명으로 참석인원을 축소함


    기념식은 도입 영상을 시작으로 헌화 및 분향, 국민의례, 4·19혁명 유공자 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4·19의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도입 영상은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 새겨진 4·19혁명의 위대한 가치를 되짚고, 민주주의의 위기가 찾아올 때마다 부활했던 4·19정신을 다시 한번 기억한다.


    국립4·19민주묘지 관리소장의 집례로 주빈과 4·19혁명 관련 단체장이 헌화·분향 후 국민의례가 진행되며,


    이어 ‘세계 속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는 주제로 당시 다양한 외신을 통해 주목받았던 4·19혁명이 세계 3대 시민혁명인 ‘영국의 명예혁명’, ‘프랑스 대혁명’, ‘미국의 독립 혁명’과 비견되는 세계적인 시민혁명임을 영상을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기념식에서는 4·19혁명 유공자 포상이 이뤄져 6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더한다. 


    이번 포상자는 총 11명이며, 그중 5명*에게 기념식장에서 친수한다.      


    또한 기념공연은 제60주년 4·19혁명 기념일을 맞아 대한민국 대표 가수들이 대거 참여한 ‘상록수 2020’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이번 뮤직비디오는 60년 전, 민주주의 위기를 모든 국민이 일치단결해 이겨냈던 과거의 그 날처럼 국민 모두 마음을 모아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자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 (편곡) 작곡가 김형석
    * (참여) 가수 강산에, 이은미, 김조한, 백지영, 윤도현, 홍진영, 하동균, 바다, 김필, 알리, 나윤권, 에일리, 규현, 려욱, 예성(슈퍼주니어), 솔지(EXID), 제아(브라운아이드걸즈), 뮤지, 비지, 타이거JK, 라붐(5), 산들, 조이(레드벨벳), 유아(오마이걸), TXT(5), 오연준(제주소년)  



    한편, 이번 ‘상록수 2020’ 뮤직비디오와 음원은 4·19혁명 기념일(4.19) 이후 무료로 국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끝으로 ‘4·19의 노래’를 참석자 전원이 함께 제창하며 기념식이 마무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