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울릉군, 일본 시마네현 “죽도의 날” 조례 제정 철회 규탄

    작성일 : 2020-02-23 06:01 작성자 : 조민철 기자

     

     

    김병수 울릉군수는 222() 일본 시마네현의 소위 죽도의 날행사 강행에 대해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끊임없는 독도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푸른울릉도독도가꾸기회 회장 등 10여명이 동참했다.

     

    당초 울릉군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방역조치를 시행하여, 예년 수준의 대규모 규탄결의대회 개최를 계획했으나,

    최근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급속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일본의 죽도의 날조례제정 강력 규탄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게 되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시마네현이 매년 222일을 제 마음대로 죽도(竹島)의 날로 정하여 15년 연속 대규모 기념행사를 강행하고, 2013년부터 8년 연속 정부 관료인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조례의 즉각 폐기와 독도를 고유영토로 왜곡한 초등교과서 검정통과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고 한일관계 뿐만 아니라 인류공영을 해치는 이러한 행태를 즉각 시정하고,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의 끊임없는 도발로부터 독도에 대한 우리의 실질적 영토주권 확립을 위해,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추진 등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를 더욱 강화할 것이다.”면서 “1만 울릉군민의 이름으로 민족의 섬 독도’, ‘대한민국의 섬 독도를 굳건히 지키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