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정 총리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즉각 차단이 절체절명 과제”

    중국인 입국금지에는 여전히 침묵

    작성일 : 2020-02-23 05:44 수정일 : 2020-02-23 05:52 작성자 : 이건희 기자 (core7949@gmail.com)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대구·경북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상황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어서 어제 저녁 대구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화상회의를 했지만 오늘은 경북까지 포함해서 다시 철저하게 상황을 점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라며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느냐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우선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 격리하고 이들을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며 “특히,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 지역 교인들을 선제적으로 격리하고 유증상자부터 신속히 진단검사해 집중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또한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병원 내 감염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기저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라며 “따라서 청도 대남병원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와 경북지역 내 병상과 인력, 자원의 수급 상황을 관리하고 군 의료시설,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 자원을 총 동원해서 대응해야 한다”며 “빠른 의사결정을 통한 기민한 대응이 핵심이기 때문에,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를 하고 사후에 보완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대구와 경북은 우리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가 없다. 더 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을 해야 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현 상황은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 장관들은 현장 상황을 직접 확인·점검해 주고 부족한 것은 적극 지원해주기 바란다”며 “총리실·복지부·행안부 담당자들도 현장에 상주하면서 실시간으로 애로 및 필요사항에 대해서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즉각차단" "속도전"등의 이행사항이 사태의 근본인 중국인 입국금지에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

     

    의사협회등 전문가 그룹은 "중국당국에 눈치를 보느라 정부가 국민들을 위험에 몰아넣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