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후보간 진흙탕 싸움

    작성일 : 2020-02-06 07:40 수정일 : 2020-02-06 07:52 작성자 : 강남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국회의원 양기대 예비후보는 지난 5일, 광명을 선거구 강신성 예비후보 선거대책위원장인 유 모 위원장 등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사건이 강신성 예비후보측의 조직적인 음해 및 해당행위라고 보고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 강 후보측의 이번 행위에 대해 진상조사와 함께 제재를 촉구하는 조사요청서를 제출했다.

     

    강신성 예비후보측이 제기한 내용은 대부분 지난 2019년 5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에서 무혐의로 결정된 사항이며, 당시 이를 제기했던 김 모 광명시 전의원은 당원자격정지 2년의 중징계를 받았다는 것이다.

     

    또한 중앙선관위는 이 같은 내용을 인터넷 상에 유포하고 있는 성명미상의 A씨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결론짓고, 문제의 페이스북 계정과 인터넷 커뮤니티 허위 글을 삭제도록 했음에도 이를 흑색선전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양기대 예비후보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보도를 하고 ‘가짜뉴스’를 유포한 J 인터넷언론사 대표 겸 발행인 김 모씨에 대해서도 광명경찰서에 고발해 수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인터넷보도심의위원회는 양기대 예비후보를 비방한 J 인터넷언론사에 대해 ‘경고문 게재’라는 철퇴를 내렸다.

     

    양기대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분열과 갈등을 우려해 상대후보측의 끈질긴 음해에도 공정한 경선, 아름다움 경선을 생각해 공개적으로 대응하지 않았으나, 이번 성명서 발표는 양기대 예비후보의 명예뿐만 아니라 양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사랑하는 광명시민의 자존심까지 훼손한 행위이다"라며 분개했다.

     

    양 예비후보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흑색선전을 하고 있는 강신성 예비후보측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 징계를 요청했으며 향후 검찰에도 관련자들을 고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월 30일,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등 상대후보에 대해 네거티브를 벌이는 후보는 최대 공천배제 등 공천 시 불이익을 주겠다는 네거티브 금지 방침을 밝혔다.

     

    강신성 예비후보측은 그간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 결정,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치, 경찰의 수사 등을 통해 위의 음해내용이 거짓말임을 인식했음에도 불구하고 성명서 발표라는 방식을 통해 선거에 영향을 주려했다는것이 양후보측의 판단이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경선방침에 반하는 해당행위를 자행한 것이며, 경선과정에서 허위사실 유포 등 공명선거를 저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하지 않는다는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의 서약을 위반한 것으로 묵과할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보고있다.

     

    양기대 예비후보는 네거티브만으로는 선거를 이길 수 없음을 확신하며, 공명선거를 위해 선거가 끝날 때까지 지난 17년간 그랬듯 오직 광명시민과 바라보며 함께 나아갈 것과 광명시민께서도 허위사실을 기반으로 한 흑색선전에 현혹되지 말고, 깨끗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