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왕궁복원위해 국민터전 짓밟는행위는 없어야 한다

    무리하게 경복궁 복원하던 흥선군 몰락 잊지 말아야

    작성일 : 2019-12-17 07:51 수정일 : 2019-12-17 08:30 작성자 : 최용래 기자 (core7949@gmail.com)

    쌍북리 관북리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백제왕궁 복원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부여군의 백제왕성 복원사업이 지역주민들에 의해 전면 거부되고있어 자칫 좌초될지도 모르는 위기에 놓였다.

     

    부여읍 관북리 쌍북리 주민들은 군청이 추진하는 부여왕궁 복원사업때문에 길거리에 내몰리게 생겼다며 사업자체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당초 백제왕궁복원사업을 위한 토지수용절차를 2020년까지 마치겠다는 부여군청의 계획에 암초가 등장한것이다.

     

    정상적으로 진행되는듯 보였던 사업은 토지수용과정에서 난관에 부닥쳤다.

     

    주민들은 최근실시된 감정평가 금액이 턱없이 낮게 책정되었다는 입장이다.

     

    "평당 십만원 보상가액을 손에 쥐어주고 나가라니 이게 어느나라 법입니까?" 최모씨의 하소연이다.

     

    주민 김모씨는 "박정현 군수가 후보자 시절에 분명히 약속을 했어요 이주대책을 세워준다고요 하지만 지금 이꼴이 이게 뭡니까" 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백제왕궁을 복원하여 옛백제의 영광을 재현한다는 취지는 누구나 공감할것이다.

     

    하지만 왕궁복원보다 주민들의 삶이 우선 되어야 한다는 것이 지역주민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궁예는 철원왕궁을 짓는 과정에서 민심을 잃어 황제의 자리에서 폐위되었다.

     

    조선말 흥선군도 무리한 경북궁 복원을 추진하다 유림의 반발을 샀다.

     

    민심은 천심이라는 말은 만고의 진리이다.

     

    부여군의 현명한 대안제시로 군민들의 불안한 마음을 다독이는 행정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