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영등포에 제2세종문화회관 세워진다

    작성일 : 2019-12-12 14:28 수정일 : 2019-12-12 14:41 작성자 : 서용재 기자

     

     

     

    2세종문화회관이 영등포에 유치된다.

     

    서울시는 12일 시민들의 문화정보 향유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대규모 문화시설 건립계획을 발표하면서 영등포구 문래동 공공 공지(영등포구 문래동 355-6)에 제2세종문화회관을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2세종문화회관은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서울 영등포갑)의 지난 20대 총선 공약이기도 하다.

     

    지하 2~지상 5(연면적 27,930)2,000석 규모의 대형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으로 건립되는 제2세종문화회관은 K팝과 뮤지컬, 관현악, 콘서트, 연극 등 모든 공연이 가능한 다목적 공연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2세종문화회관이 들어설 대상지는 아파트 개발 후 기부체납 받은 문래동의 공공공지로, 회관이 완공되면 20년 가까이 불모지로 남아있던 공간이 서남권의 새로운 문화 중심지로 탈바꿈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서울시는 국내외 건축가의 우수한 디자인을 채택하기 위해 국제설계공모(2021)를 추진해 2022년 착공, 2025년까지 총 1,626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앞서 김영주 의원은 지난 2011년부터 영등포에 대규모 공연장 건립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2013년 영등포 지역은 물론 관악.양천.구로.금천 등 서남권 서울시민 대상 여론조사(서남권 문화복합시설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결과 80%이상의 시민이 필요성에 동감했으며, 이를 토대로 서울시 서남권 대공연장 설치를 꾸준히 요청해 왔다.

     

    서울 서남권은 올해 기준 서울 전체 인구의 30.3%295만 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특히 김영주 의원은 지난 201620대 총선에서 <공공용지 서남권 복합문화센터 건립 추진>을 공약하고, 이행을 위해 본격적 노력을 경주한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20대 국회 들어 김영주 의원은 주민 대상 설문조사(17.12.11~1.7), 기본계획 수립(17.7~18.2: 문래동 공공공지 복합문화시설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비롯해 서울시의 타당성 용역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최근까지도 용역 중간보고회(2019.7.18) 등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김 의원은 "2세종문화회관을 통해 종로 세종문화회관, 양재동 예술의전당, 잠실 롯데콘서트홀 등 서울 중심부, 강남 지역에 편중된 대공연장 문화시설을 낙후된 서남권에도 확보함으로써 서남권 주민들의 문화 접근성이 증대될 수 있을 것"이라며 2세종문화회관이 영등포 주민 여러분께 보다 나은 문화 접근권을 제공하고 대한민국은 물론, 전세계가 찾는 영등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2세종문화회관이 완공 때까지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