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1-11-15 09:18
    • 메인
    • (사)유공자복지문화예술원(국가보훈처허가2016-142호)
    • 전체기사보기
      • UPDATED: 2021-11-15 09:18
    국가유공신문로고

    총 건, / Page

    작성일 : 2019-11-22 08:55 작성자 : 강남수 기자

     

     

    전북지역 중소 돈육가공업체가 롯데마트로부터 수백억대의 갑질 피해를 당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극적으로 구제를 받은 가운데 국회 김종회의원의‘역할론이 화제다. 돈육 납품업체에 부당한 갑질행위를 한 롯데마트가 시정조치와 함께 과징금 4118500만원 이라는 엄중한 제재를 받는 등 수퍼 갑의 패배를 이끌어 낸 도화선은 김의원이라는 것이다.

     

    21일 국회 김종회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 전북 김제·부안)에 따르면 사건의 발단은 3년간 롯데마트에 돼지고기를 납품해온 유통업체 신화(전북소재)가 롯데마트 측으로부터 자체 할인행사를 위해 원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삼겹살 납품을 강요 납품단가 후려치기 물류비, 판촉비 전가 등의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201511월 공정위에 신고한 날부터 시작됐다.

     

    신고를 받은 공정위는 롯데마트 측에 481700만원을 신화에 지급하라고 결정했으나 롯데마트 측은 결과에 불복했고 공정위는 재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15개월 이라는 장기간의 재조사 이후에도 공정위는 롯데마트와 관련한 제재여부와 수위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재심사 결론을 내리면서 사건이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공정위가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이자 김 의원은 2017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롯데마트의 갑질행태를 최초로 제기하며 농림부의 강력한 개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당시 김영록 전 농림부장관에게공정위의재심사결론은 시간 끌기를 위한 결정으로, 자본력이 취약한 업체는 스스로 지쳐 쓰러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사건 해결의 주체는 공정위이지만 농식품부가 이 일을 강 건너 불구경식으로 일관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국민의 먹거리가 위협받고 대기업에 의해 영세업자가 파산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부처간 영역을 논하는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문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공정위 등 관계기관간 공조체제를 구축하라고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김 의원의 국감질의를 통해롯데마트의 갑질은 수면위로 다시 부상하는 등 전 국민적 이슈로 떠올랐고 국민적 관심과 재벌기업의 부당행위에 대한 분노가 공정위의 강력한 제재를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 됐다는 것이 정관가의 해석이다.

     

    김종회 의원은늦은감이 있지만 공정위의 결정을 환영한다사회적으로 갑질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농해수위 의원으로서 농어업축산업계에 종사하는 영세한 업체들의 갑질피해를 적극적으로 찾아 구제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북지역 중소 돈육가공업체가 롯데마트로부터 수백억대의 갑질 피해를 당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극적으로 구제를 받은 가운데 국회 김종회의원의역할론이 화제다. 돈육 납품업체에 부당한 갑질행위를 한 롯데마트가 시정조치와 함께 과징금 4118500만원 이라는 엄중한 제재를 받는 등 수퍼 갑의 패배를 이끌어 낸 도화선은 김의원이라는 것이다.

     

    21일 국회 김종회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 전북 김제·부안)에 따르면 사건의 발단은 3년간 롯데마트에 돼지고기를 납품해온 유통업체 신화(전북소재)가 롯데마트 측으로부터 자체 할인행사를 위해 원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삼겹살 납품을 강요 납품단가 후려치기 물류비, 판촉비 전가 등의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201511월 공정위에 신고한 날부터 시작됐다.

     

    신고를 받은 공정위는 롯데마트 측에 481700만원을 신화에 지급하라고 결정했으나 롯데마트 측은 결과에 불복했고 공정위는 재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15개월 이라는 장기간의 재조사 이후에도 공정위는 롯데마트와 관련한 제재여부와 수위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재심사 결론을 내리면서 사건이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공정위가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이자 김 의원은 2017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롯데마트의 갑질행태를 최초로 제기하며 농림부의 강력한 개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당시 김영록 전 농림부장관에게공정위의재심사결론은 시간 끌기를 위한 결정으로, 자본력이 취약한 업체는 스스로 지쳐 쓰러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사건 해결의 주체는 공정위이지만 농식품부가 이 일을 강 건너 불구경식으로 일관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국민의 먹거리가 위협받고 대기업에 의해 영세업자가 파산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부처간 영역을 논하는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문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공정위 등 관계기관간 공조체제를 구축하라고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김 의원의 국감질의를 통해롯데마트의 갑질은 수면위로 다시 부상하는 등 전 국민적 이슈로 떠올랐고 국민적 관심과 재벌기업의 부당행위에 대한 분노가 공정위의 강력한 제재를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 됐다는 것이 정관가의 해석이다.

     

    김종회 의원은늦은감이 있지만 공정위의 결정을 환영한다사회적으로 갑질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농해수위 의원으로서 농어업축산업계에 종사하는 영세한 업체들의 갑질피해를 적극적으로 찾아 구제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